LIST
PREV NEXT
#아티스트 아트웍

2021년 2월-12월

 
[어린이 미술 프로그램]
< 유년의 기억, 뒤샹-에로즈 셀라비 >는
내 안에 또 다른 나를 드러내는 정체성에 관한 작업입니다.

뒤샹은 기존의 편견과 선입견에 대한 반예술적 표현으로 에로즈 셀라비라는 여성 인물의 정체성을 만들어 냅니다.
우리도 뒤샹의 에로즈 셀라비처럼 기존에 만들어져 있는 틀에서 벗어나 또 다른 나를 표현해 보면 어떨까요?

*작업내용1.

PUPUO 스튜디오에서 '나'와 정체성에 고나해 이야기 나누고 변신한 후 자신의 모습을 사진으로 기록합니다.
촬영된 자신 아래에 사진 작업을 설명해중 텍스트를 붙입니다.

*작업내용2.
작가가 직접 참여자의 집을 방문합니다. 참여자와 정체성에 관한 작업을 함께 진행하고 촬영합니다.
한 가족의 집 - 문화가 있는 풍경-에서 찍히는 새로운 모습의 사진은 오히려 낯설고 독창적인 이미지를 만들기도 합니다.
(날짜와 시간의 협의가 필요한 작업입니다.)

■ 프로그램명 : < 유년의 기억, 뒤샹 - 에로즈 셀라비 >
■ 프로그램 일정 : 2021년 5월 12일~7월 28일  매주 수요일 (3회 진행)
■ 프로그램 장소 :문화 예술 기획공간 PUPUPO
■ 신청대상 : A.  10-11세 / 오후 2시 20분(120분)
                     B.  12-13세 / 오후 4시 30분(120분)
                     *1타임 기준 최대 인원 : 4명
■ 장소 : 복합문화공간 '서울콜렉터'
■ 참여비 : 신청서 참고
■ 기획 및 주관 :  PUPUPO
 
■ 신청서 작성 방법. 
하단의 이미지 클릭,  등록 신청서 작성
**문의. 인스타그램 @_pupupo  다이렉트
             카카오톡 PUPUPO 푸푸포 채널 이용
           

 


▣ 첫 번째 이야기
“에로즈 셀라비는 누구인가요?.”

만 레이, 에로즈 셀라비로 분장한 뒤샹, 1921

첫 번째 작업은 내 안에 또 다른 나를 드러내는 정체성에 관한 작업입니다. 뒤샹은 에로즈 셀라비라는 여성 인물을 자신의 새로운 정체성으로 만들어냅니다. 뒤샹은 처음에는 유대식 이름을 가지려고 했는데 마음에 드는 이름을 발견할 수 없었다고 이야기합니다. 그는 아예 성을 바꾸는 것으로 결정했습니다. 에로즈 셀라비에서 로즈(Rosa)는 유대인 여성의 흔한 이름이었고 셀라비(Selavy)는 음조에서 레비(le'vy)와 유사합니다. 이 이름은 여성과 유대인을 함축하고 있으며 프랑스어로 Eros c'est la vie (에로스, 그것이 삶이다.) 와 동음이의어입니다. 

그의 재밌는 활동은 이 전 모나리자의 복제본 그림에 수염을 그려 넣는 등과 같은 일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이런 말장난, 농담과 같은 언어유희적인 표현은 뒤샹의 대표적인 표현방식입니다. 
뒤샹의 정체성을 바꾸고 말장난을 섞어내는 이러한 표현방식은 보는 이를 종종 우스꽝스럽게 만들기도 하는데요, 이런 뒤샹의 반 예술적 활동은 사회의 일반적 편견에 대한 풍자였을까요?

우리는 가장 먼저, 뒤샹의 작품에 대해 다양한 종류의 질문을 던져봅니다.
그런 다음 우리도 뒤샹의 에로즈 셀라비처럼 내 안에 또 다른 나를 발견해 보면 어떨까요?
 


▣ 작업 내용.
자신이 되고 싶은 다른 정체성에 대해 이야기 하고 분장한 후 모습을 촬영합니다.
 
           

 



코로나 시대의 5학년을 대표하는 공부 하기 싫은 학생, 탐정 소녀, 요리사, 자동차 딜러, 여자아이 등 8세~ 12세 참여 학생들은 각자 자신이 되고자 하는 정체성을 표현했습니다. 어른들, 혹은 사회가 규정해놓은 학생의 신분을 넘어 아이들의 상상과 반항적 표현들은 정체성에 대한 해방과 기존 사회가 제시하는 꿈을 넘어서는 시도, 도전이기도 합니다.